2018년 7월 27일 인쇄
2018년 8월 1일 발행
발행·편집인 / 趙楡顯
등록/1976년 1월 27일·라 2006호
2018년 8월호 통권 510호 |2018년 12월 15일 토요일|
 

춤 스크랩북

 

춤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 취미교실 1




()

춤은 인간의 事狀(사상)이나 感情(감정)을 신체운동으로 表現(표현)하는 藝術(예술)로서 시간, 공간 그리고 운동의 三要素(삼요소)를 지니고 있는 綜合藝術(종합예술)이다. 이렇게 볼 때 언뜻 춤이라는 것을 쉽게 이야기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진작 춤을 우리가 볼 때는 막연한 생각이 든다. 우리는 춤을 어떻게 보고 이해해야 하는가. 어떤 작품이 무엇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으며 어떻게 감상해야 할 것인가. 또한 평론가는 춤의 어떤 면을 보는가를 앞으로 몇 회에 나누어 연재하여 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한다.(편집자 註)

발레에서는 남자 舞踊手(무용수)가 종종 여자 무용수의 허리를 안아 훌쩍 들어 올리는 것을 볼 수 있다.
이것은 마음의 흥(高揚)을 위해 표현하는 수단이지 그 자체에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즉 춤(舞踊)은 말이 없는 상징적 예술이므로 말로 설명한다던지 해설한다는 것은 힘들며 적당치 않다. 때문에 現代舞踊(현대무용)의 경우는 어려운 것처럼, 또는 모르겠다는 마음을 일으키게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돌이켜 생각하면 무용처럼 쉬운 예술은 없다고 생각할 수가 있다. 왜냐하면 말(言語)에는 여러 가지 비유나 설(逆說)이 있어서 의미의 파악이 힘들 수가 있으나 춤의 경우는 마음의 움직임이기 때문에 그것이 진실된 마음의 말이라면 같은 마음을 가진 관객에게 통하지 않을 리가 없다.
만일 통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작품 자체의 내용이나 연기가 작품 이전의 素朴(소박)함에서 넘어서지 못했던지 아니면 보는 사람 자체의 否定的(부정적)인 태도 때문일 뿐이다.
때문에 그것이 훌륭한 작품이라면 별 어려움 없이 관객들 영혼에 전달되어 감명의 파도를 일으킬 것이다.
어떻든 무용작품이 관객에게 주는 감정은 크게 두 개로 나눠서 말할 수가 있다.
하나는 작품의 내용 자체가 주는 것과(이것은 주로 오늘의 현대무용들이 내용만을 강조하는 나머지 공연예술로서의 아름다움이 없다), 또 하나는 再現(재현)藝術(예술)의 경우 연기력이나 테크닉(技巧)이 주는 경우이다(이것은 발레의 경우인데 아름다울 수는 있어도 내용이 없어 감명을 받지 못한다).
그러나 이것들을 따로따로 나눠서 생각한다던지 감명을 받는 것은 힘들다. 역시 훌륭한 것이면 이 두 가지는 하나의 調和(조화)를 이루어 감명이라는 느낌을 주게 된다.
결국 춤의 가장 행복한 관객이 되는 것은 자기의 상상력과 환상을 가지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보는 일일 것이다. 상징예술인 춤은 보는 관객의 교양과 견식 나름대로 이해되며 받아들여진다. 趙東華(월간춤발행인)

- 한독소식, 1982년 4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