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27일 인쇄
2018년 8월 1일 발행
발행·편집인 / 趙楡顯
등록/1976년 1월 27일·라 2006호
2018년 8월호 통권 510호 |2018년 12월 15일 토요일|
 

춤 스크랩북

 

춤의 態度와 觀客의 관계에 대하여
- 취미교실 3 - 춤의 最上(최상)感情(감정)은 울음 또는 눈물




()

우리 춤에서는 情感(정감)있고 멋있게 춤추는 사람을 가리켜 ‘춤집이 좋은 사람’이라고 한다. ‘춤집’의 해석은 고장에 따라 해석이 각각이지만 총체적으로 外形的(외형적)인 능숙함에 많은 비중을 두는 말이다. 발레에서는 춤집과 같은 뜻의 용어로 발론(ballon)이란 말을 쓴다. ‘발론이 있는 사람’― 이렇게 말한다.

批評(비평)의 기준이 대개 춤집이나 발론이 기준되는 것은 두말할 것도 없다. 映寫機(영사기)로 춤추는 모습을 촬영했을 때, 이른바 춤의 大家(대가)라고 하는 사람인 경우는 어느 각도, 어떤 순간도 그 장면마다가 모두 아름답다. 그러나 미숙한 춤꾼인 경우 제대로 된 포즈는 몇 장 얻기가 힘들다. 발론이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발론은 훈련으로 어느 정도 교정할 수 있으나 선천적으로 타고나지 않으면 안 된다.
발론의 무용적인 뜻은 유연함, 경쾌함, 탄력성… 등이 모두 합쳐진 것을 말하는데 높이 뛰었을 때 공중에서 아름다운 포즈를 짓게 되는 그 순간은 마치 공중에 그대로 멈춰서 있는 듯 그리고 자세를 허뜨리지 않고 가볍게 땅위로 내려올 줄 아는 그런 능력의 무용가를 발론이 있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이다.
또 춤은 외형적인 아름다움만 보는 것이 아니고 관객과 交感(교감)되는 精神美(정신미)가 없어서는 안 된다.
우리 춤의 大家(대가)나 前衛(전위)舞踊家(무용가)에게 춤출 때의 絶頂(절정)의 감정이 뭐냐고 물으면 “울고 싶다” 라던지 “눈물 난다”는 말을 한다. 기도
춤의 최상의 감정이 울음, 또는 눈물이라는 사실은 아주 흥미있는 일이다. 祈禱(기도)의 최상의 감정이 눈물이고 섹스의 절정이 울음일 수 있는 女性的(여성적) 감정과 상통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무용가에는 女性的(여성적) 경향이 있는 것일까.
요즘 무용하는 사람 가운데 춤의 절정에서 웃는 이들이 있다. 앞에서 말했듯이 이것은 춤의 完成的(완성적)인 표정이 아니기 때문에 관객에까지 감명을 주지 못한다.
웃음에는 긴장이나 진지함이 없다. 高度(고도)의 技巧(기교)가 필요한 발레에서는 크라이막스에서 웃을 여유를 갖지 못한다는 사실과 연결시켜 생각할 필요가 있다. 그만치 우리 춤의 웃음은 쉽다고 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쉬운 춤으로 고급한 감정에 호소하는 예술이 만들어질 수 있을까. 흰 이를 보이는 춤은 우선 ‘쇼’라고 보면 된다. 趙東華(조동화)

- 한독소식 1982년 6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