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7일 인쇄
2019년 12월 1일 발행
발행·편집인 / 趙楡顯
등록/1976년 1월 27일·라 2006호
2019년 12월호 통권 526호 |2020년 5월 27일 수요일|
 

공연평

 

순환적 구조에서 인간의 일상적 삶
- 안성수·최명현




김호연(金瑚然)(춤평론)

* 국립현대무용단 『검은돌:모래의 기억』(11월1~3일, 예술의 전당CJ토월극장)
『검은돌:모래의 기억』은 근래 국립현대무용단에서 공연한 『제전악-장미의 잔상』, 『혼합』 등 일련의 작품들과 궤를 같이하며 한국적 정서를 뿜어내면서도 보편성과 특수성을 함유하고 있다. 여기서 한국적 정서라는 의미는 춤사위에서도 그렇고, 중심을 잡고 있는 음악에서 더욱 강한 인상은 준다. 또한 보편성과 특수성이란 말은 현대무용에 기반을 두면서 한국적으로 표현되는 몸짓이나 한국적 토대에 중심을 두지만 동시대성을 보여주는 등 그 문턱에서 두 가지를 함께 논의할 수 있음에 기인한다.
먼저 해금을 바탕으로 한 음조의 흐름은 유동적 몸짓을 이끌어낸다. 이러한 궤적 속에서 팔 사위는 역동적이면서 그 역동적 이미지는 관능적 움직임으로 변조되기도 한다. 이는 여러 악기가 따로 놀면서도 합을 이루어가며 공명이 더욱 커가고, 움직임 또한 고조를 이룬다.
이어 앉은 반에서 5명의 악사는 제의적이면서도 구음을 통해 강하지만 몽환적 분위기를 이끌고, 이는 어두운 조명 속 실루엣에 의해 더욱 강렬한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이러한 양상은 혼돈 속에서 질서를 만드는 과정처럼 카오스를 띠면서도 균형을 이루며 질서적 상황을 이끈다. 여기서 2열 종대로 선 무용수들은 순간적 임팩트를 통해 역동적 이미지를 만들어내면서 대금, 피리, 해금, 가야금 등의 악기와 조율하며 운동적 에너지를 발산한다.
이러한 절정의 과정에서 태평소 음률 속 여성 무용수의 움직임 그리고 남성 무용수의 질주하는 몸짓은 변곡점이 되어 파동을 일으킨다. 이러한 동작은 의상이 움직임을 돕는 하나의 오브제로 작용하더니 윗옷을 벗은 남자 무용수의 몸짓에서 자유로운 의식의 표현을 만들어낸다.
이러한 상황적 분위기는 앞서 일련의 작품과 다르게 환상적인 이미지를 그려내기도 하면서 일상적 특수 상황을 이끌고 있다. 이는 이 작품이 검은 돌 그리고 모래의 기억이란 제목처럼 돌이 잘게 잘게 부서지며 모래를 만들 듯 몸짓 하나 하나는 해체되어 새로운 이미지를 형성한다. 그래서 동작들은 조금은 거칠지만 그만큼 역동적 반경을 그리고 이러한 움직임들이 모여 자유 의지를 얻고자 한다.
후반부에서는 악사가 일어나 뒤로 돌아 앉는데 이 또한 흥미로운 지점이다. 이는 열린 공간 속 제4의 벽이 놓여있지만 관객의 시각적 공존을 함께 이끌어내고, 또 다른 출발을 말해준다. 이러한 상황적 묘사는 모래가 모여 돌을 만드는 구조가 아닌 돌을 부셔 모래를 만들어 내는 현실적이면서 보편적 정서를 이끌어 이 작품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검은돌:모래의 기억』은 해체를 통해 새로운 열린 공간으로 나아가며 카타르시스를 준다. 이는 그동안 안성수 예술감독이 추구한 보편적 담론에서 동시대성과 한국적 정서를 함께 생각하면서 그 흐름대로 받아들이게 하는 유동성을 함께 보여주고 있다.

* 댄스컴퍼니명 『업사이클링 댄스(upcycling dance)』(11월21~22일 플랫폼엘컨템포러리아트센터 라이브홀)
환경에 대한 문제는 인간에게 과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에까지 다다랐다. 그만큼 현실적인 문제이고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에 대한 실존의 문제로 이야기되고 있다. 그래서 환경에 대한 담론은 예술에서도 다양한 시각에서 담겨 표현되고 있다. 『업사이클링 댄스』도 일상적 상황에 대한 묘파를 통해 이러한 문제를 고민하고 현실적 상황에 대한 담론을 있는 사실 그대로 펼치고자 한다.
무대는 쓰레기 뭉치를 상징하는 비닐이 놓여있고, 높은 톤의 웃음소리가 상황을 이끈다. 그러면서 무용수들은 비닐 속 바람을 빼고 펴는 동작을 반복한다. 그것이 다 사라진 공간에는 나무 꽃을 상징하는 오브제가 나타나고, 그 텅 빈 공간에서 무용수들은 두 명씩 걸어 나와 관객을 응시한다. 그러더니 이들은 순차적으로 요구르트, 바나나우유, 커피, 소주, 소시지, 포테이토칩, 닭다리, 햄버거, 숙취해소제까지 다양한 음식과 음료를 먹어댄다. 이는 일상성을 보여주면서도 음식이 곧 쓰레기임을 드러내며 인간에게 음식은 배설로 나오지만 음식을 담은 용기는 곧 축적되는 쓰레기가 됨을 암시한다. 이어 방독면을 쓰거나 우산과 옷이 일체화된 에코일렉트릭이라 명명된 의상을 입고, 멀지 않은 미래로 상정된 일상을 상황적으로 묘사한다. 이어 리프트 탄 미래인에 의해 이러한 현실적 상황이 인지되고, 심장박동도 같은 리듬에 따라 움직임이 이루어지고 무아지경을 만들어낸다. 이러한 흐름은 현재의 상황에 대한 인식과 더불어 현실에 대한 각성을 함께 공유한다는 점에서 의식적인 모습을 보인다.
이 작품은 심오함이 가득하거나 관객에게 불편함을 전해주지는 않는다. 주제 의식이 명확하기에 그리 어렵지 않게 받아들여진다. 우산과 옷이 일체화된 의상에서 상징되듯 업사이클의 사회적 구조가 인간을 살릴 수 있다는 미시적 담론을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순환적 구조에 대한 흐름은 치기어리지만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한다.
안무자인 최명현은 그동안 다양한 시각에서 새로운 감성을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부분은 주제의식이나 오브제 혹은 조명에 이르기까지 질감있는 표현 방식 속에서 인식되는 결과이다. 이번 작품도 거칠지만 인간에 대한 본질적 고민을 심도있게 다룬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