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7일 인쇄
2019년 12월 1일 발행
발행·편집인 / 趙楡顯
등록/1976년 1월 27일·라 2006호
2019년 12월호 통권 526호 |2020년 1월 23일 목요일|
 

국악살롱

 

명작무(名作舞)와 명작곡(名作曲)
-




윤중강(尹重剛)(국악평론)

60년을 살았고, 40년을 공연을 봤다. 국악에 대한 자부심으로 살아왔다. 그런데 무용계가 이토록 부럽게 느껴진 적은 처음이다. 서울무용제의 ‘명작무극장’을 보면서 그랬다.(11월17일) 서울무용제는 ‘대한민국무용제’에서 출발해서, 올해로 꼭 40년이 된다. 다양한 프로그램과 레파토리로 채워지지만, 특히 내겐 명작무(名作舞)를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서울무용제’의 존재가치가 느껴졌다.
‘명작무극장’을 보면서, 국악계에 몸담고 살아온 스스로에게 부끄러운 심정마저 들었다. 무용계는 진작부터 국가와 시도에서 지정한 ‘무형문화재’와는 별도로, 근현대를 살아오면서 무용인이 만들어낸 안무작품을 ‘명작무’라는 이름으로 인정하면서 그 가치를 이렇게 널리 알리고 있다!
올해의 ‘명작무극장’에선 다섯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김백봉의 ‘부채춤’, 국수호의 ‘장한가’, 배정혜의 ‘풍류장고’, 조흥동의 ‘한량무’와 함께, 은방초 선생의 ‘회상’을 볼 때는 눈물이 저절로 흘렀다. 몸이 편치 않은 상태에서 춤을 추시는 모습은 오래도록 잊지 못할 것이다. 다섯 편의 춤은 저마다의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공연을 돋보이게 한 것은 국악을 전공한 김영운(국악방송 사장)의 명사회이기도 했다. 저마다의 춤을 가치를 알리면서, 이제는 텔레비전의 영역으로 확대되는 ‘국악TV’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어떤 춤은 아름답고, 어떤 춤은 흥겹고, 어떤 춤은 멋스럽다. 그런가하면 어떤 춤은 화려함에 취하고, 어떤 춤은 담백함에 취한다.”
한국춤이 갖는 보편적 특성을 말씀한 것이겠지만, 다섯 분의 명작무를 특히 하나씩 대입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미쳤다. ‘명작무’는 한국무용협회에서 공식지정하고, 현재 15호까지 지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무대에 올린 다섯 편의 춤은 모두 최고의 가치를 지니고 있었다. 그럼에도 여기에 개인적인 취향을 논한다면, 배정혜의 ‘풍류장고’와 국수호의 ‘장한가’가 좀 더 끌렸다. 이유는 무엇인가? 그 춤에서는 자연스럽게 스토리가 느껴지고, 춤을 감상하면서 사회문화적인 맥락이 더 느껴지기 때문이다. 곧 한 시대가 담고 있는 인문학적 기반을 생각게 만드는 춤이었다. 한국춤은 참 좋다. 전체적인 ‘분위기’에 매료되어 황홀경을 경험하지만, 여기에 더해서 춤이 담고 있는 인문학적 배경을 바탕으로 해서 작품을 더욱더 ‘분석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면 더욱더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
다시 국악으로 돌아와 본다. 이렇게 무용에는 대단한 가치를 지닌 15편의 ‘명작무’가 있다면, 국악계에는 명작곡(名作曲)이 있다. 이번 명작무를 바라보면서, 내가 지금 국악계의 돌아가신 작곡가들께 평론가로서 제 역할을 못해드리고 있는 것은 아닌가 반성하게도 되었다. 김기수의 「청사포 아침해」, 이강덕의 「메나리조에 의한 피리협주곡」, 김희조의 「합주곡 1번」, 황병기 작곡의 「침향무」, 이성천 작곡의 「타령주제에 의한 변주곡」은 지금 들어도 작품이 담고 있는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명작곡이 분명하다. 국립국악원이나 한국국악협회에서도 ‘명작곡’이란 이름으로 근현대의 작곡가의 작품 중에서 우수한 작품을 선정할 필요가 있다.